스마트폰 10년, SNS가 가장 우울한 세대를 낳았다는 증거
현안과이슈 / by 김윤일 / 작성일 : 2023.06.15 / 수정일 : 2023.07.01

스마트폰이 사람들의 삶에 들어온지 10년이 조금 넘었습니다. 성인들 뿐만 아니라 아동과 청소년의 삶도 송두리째 바뀌었지만 교육 현장이나 사회 활동 분야가 이러한 급격한 변화를 따라가기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디지털 기술이 정신 건강을 비롯한 일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을 많은 이들이 체감하고는 있으나 정확한 데이터를 포함하여 설명한 자료를 접하기는 어려웠는데요,  After Babel이라는 뉴스레터를 구독하던 중 Jean Twenge라는 학자가 개설한 Generation Tech라는 블로그의 워싱턴 포스트의 글을 비판하며 디지털 기술의 악영향에 대해 설명한 글을 읽게 되어 이 이슈에 관심있는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번역하고 첨부된 자료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소셜미디어가 아이들에게 안전하지 않다는 것쯤은 우리도 알고는 있어요


워싱턴 포스트 편집위원회가 연구에 대해 틀린 것들



이 글은 제 연구 협력자이자 Generations(2023)의 저자, 샌디에이고 주립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인 Jean Twenge의 게스트 포스트입니다. 그녀는 방금 자신의 서브스택을 시작했습니다: Generation Tech라는 블로그를 개설했는데, 이 글이 그 블로그의 첫 번째 글입니다. 이 글을 여기에 다시 게시하는 이유는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Jean의 서브스택을 구독하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진은 최근 몇 년간 소셜 미디어 사용과 청소년의 정신력 저하를 연결 짓는 연구에 대한 최악의 에세이 중 하나인 2012년경부터 시작된 청소년의 정신력 저하를 다룬 글에 대한 응답으로 글을 쓰고 있습니다. 그 글은 워싱턴 포스트의 편집위원회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진은 그들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대부분의 내용이 우리가 이미 보유하고 있는 풍부한 연구와 After Babel Substack에서 발표해 온 연구 결과와 완전히 모순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 Jon Haidt

 

청소년의 정신 건강과 기술 사용에 관한 뉴스가 꽤 많이 나온 한 해였습니다. 지난 3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 Center of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는 미국 10대 여학생의 30%가 자살 시도를 생각한 적이 있고, 이는 2011년의 19%에서 증가한 수치이며, 지속적인 슬픔이나 절망감을 느끼는 비율도 남학생과 여학생 모두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5월, 미국 보건부는 소셜 미디어와 청소년 정신 건강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건부의 Vivek Murthy 박사는 이렇게 말하기도 했습니다. 

 

"부모들이 저에게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은 '소셜 미디어가 아이들에게 안전한가요?'입니다. 대답은 안전하다고 말할 수 있는 충분한 증거가 없다는 것이며, 실제로 소셜 미디어 사용이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해를 끼친다는 증거는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Murthy 박사는 이 분야의 연구를 검토하고 특히 두 가지 지점이 연관이 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첫째, 청소년 우울증은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가 보편화되기 시작한 2010년대 초부터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Jon Haidt와 저는 이 모든 연구 결과가 담긴 공개 Google 문서를
여기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둘째, 청소년이 하루에 소셜 미디어에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며, 소셜 미디어 사용이 우울증을 유발한다는 증거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Google 문서 참조).
 


지난주, 워싱턴 포스트 편집위원회는 "우리는 아직 충분히 알지 못한다"는 진부한(그리고 지금은 거짓인) 비유로 보건부의 보고서에
응답 했습니다. 더욱 아쉬운 건 수년 동안 아니라고 밝혀져서 대충만 읽어봐도 잘못된 것을 알 수 있는 주장들을 근거로 이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입니다. 편집위원회는 스마트폰 시대에 청소년 우울증이 증가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점을 인정합니다(적어도 이점은 발전했다고 볼 만 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 소셜 미디어 사용의 급증으로 인해 우울증과 자살이 증가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습니다. 경제적 불안이나 마약 문제 등 다른 원인도 있을 수 있습니다."


아니오,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나씩 살펴봅시다. 경제적 불안이 원인이라면 2007~2009년 대불황 기간 동안은 왜 우울증이 증가하지 않았을까요? 그리고 왜 취업 시장과 가장 관련이 없는 어린 청소년들 사이에서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을까요? 예를 들어, 다음은 여학생의 자해에 대한 CDC 데이터로, 10대 청소년의 경우 거의 두 배로 증가했지만 10~14세 청소년의 경우 네 배로 증가했습니다 :
 



 그림 1: 미국 여학생과 젊은 여성의 연령대별 자해(자살이 아닌 자해)로 인한 응급실 입원 비율. 출처: CDC 참조: 세대, Z 세대 챕터.




자해는 대침체 기간 동안 안정적이거나 감소세를 보이다가 미국 경제가 나아지기 시작한 2010년 이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실제로 10대 우울증과 자해가 증가하는 동안 실업률은 감소하는 등 경제 지표와는 정확히 일치하지 않습니다(그림 2 참조). 이 사실은 거의 6년 전부터 알려지고 있었으며, 2017년에 처음 발표된
iGen에서도 비슷한 차트가 있었습니다.


 


그림 2: 미국 10대 소녀, 우울증 비율 및 가능한 원인, 2005~2019년. 출처: 미국 노동통계국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 미래 모니터링, 전국 약물 사용 및 건강 연구 참조: 세대, Z세대 챕터.




다음은 마약 위기입니다. 마약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자의 증가는 주로 10대가 아닌 중장년층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이 페이지에는 "15세 미만 어린이 중 마약에 의한 사망자는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지만, 우울증과 자해가 가장 많이 증가한 그룹입니다). 마약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은 지역적으로도 매우 다양하며(그림 3 참조), 특정 지역에서는 크게 증가한 반면 다른 지역에서는 거의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10대 우울증은 전국적으로 증가했습니다.

 


그림 3: 마약 과다 복용으로 인한 사망자 수, 웨스트버지니아 대 캘리포니아, 1999~2021년. 출처: 카이저 가족 재단 데이터 분석가.
 


포스트에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십대 우울증의 증가가 학교 총격 사건 때문이라는 주장도 있습니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미국처럼 엄청난 비율로 학교 총격 사건을 경험하지 않는 미국 이외의 국가에서는 청소년 우울증과 외로움에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 청소년의 외로움과 우울증이 급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소셜 미디어와 스마트폰은 청소년들이 학교 밖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켰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청소년의 일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다른 어떤 원인도 스마트폰 보다 직접적인 원인이 되지 못합니다. 사람들의 통념에 비판하는 사람들은 이렇게 묻습니다 : 이 모든 것의 원인이 기술이 아니라면 뭐죠? 6년 동안 아무도 이 질문에 답할 수 없었습니다.
 


더 포스트는 이렇게 말합니다:
 


"정신 건강 상태에 대한 낙인의 감소도 이러한 급증의 일부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항상 우울했지만 항상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지는 않았습니다. 정신 건강 관련 응급실 방문의 증가는 이것이 모든 것을 설명하진 않는다는 걸 시사합니다."


정신 건강 관련 응급실 방문의 증가는 실제로 이것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시사합니다. 이는 객관적으로 측정된 행동으로, 개인의 주관적인 판단이 개입되지 않습니다. 자기 보고 편향의 영향을 받지 않는 객관적으로 측정된 행동임에도 불구하고, 증상에 대한 자기 보고보다 증가 폭이 크거나 더 큽니다. 자살률 역시 (당연히) 자기 보고 편향의 영향을 받지 않음에도 2010년 이후 10대의 자살률이 두 배 또는 세 배로 증가했습니다. 낙인의 감소가 있더라도 실제로 증가한 자해와 자살을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편집위원회가 이 문제를 제기한 후 즉시 반박하는 것은 이상합니다. 잉크를 낭비할 필요가 있나요?



"통계적으로 일부 연구에서는 과도한 소셜 미디어 사용과 정신 건강 문제 사이에 유의미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디지털 기술'이라는 보다 일반적인 범주에 초점을 맞춘 분석을 포함한 다른 연구에서는 온라인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과 정신 건강 문제의 상관관계가 정신 건강 문제와 '감자 먹기'와 같은 양성 활동 사이의 연관성만큼만 강하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TV를 시청하고 컴퓨터를 가지고 있는 것을 '디지털 기술'로 간주한 '감자' 연구는 한동안 철저하게 반박 되어왔습니다. 스페인의 두 연구자는 감자 연구 저자들의 통계 분석이 "심각하게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기술 사용과 우울증 사이의 크고 의미 있는 연관성을 모호하게 만든다고 결론지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 초점을 맞춰 동일한 데이터를 조사한 다른 연구자들도 같은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소셜 미디어를 많이 사용하는 사람은 적게 사용하는 사람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두 배 높았으며, 여학생의 경우 그 비율이 세 배나 높았습니다(그림 4 참조).

 


그림 4: 하루 소셜 미디어 사용 시간과 임상적으로 유의미한 우울 증상, 영국 10대. 출처: Kelly 외. (2019).
 
 


"보통의 어린이에게 가장 해로운 것은 소셜 미디어 사용 자체가 아니라 운동, 혹은 잠을 잘 자는 것처럼 과학적으로 정신 건강에 매우 유익하다고 밝혀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을 소셜 미디어가 뺏어버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맞습니다! 소셜 미디어의 문제점은 시간을 뺏기는 것뿐만이 아닙니다. 왜 이것이 소셜 미디어의 해악에 대한 모순적인 증거로 제시 되는지는 불분명합니다.

 

"연구자들이 발견한 의미 있는 연관성의 대다수는 어쨌든 상관관계에 불과합니다. 인과 관계를 파악하기는 어렵습니다..."


파악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 소셜 미디어 사용과 우울증에 대한 많은 실험들이 있었고, 대부분의 실험에서 소셜 미디어 사용량이 적을수록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한 가지 예로, 한 달 동안 돈을 내고 Facebook을 끊은 사람들이(페이스북을 계속 사용한 사람들 보다) 정신 건강이 더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그림 6 참조). 이 분야에 대한 대부분의 연구가 상관관계가 있다고 말하는 것은 이러한 연구가 더 쉽기 때문일 뿐, 상관관계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효과를 입증하는 실험적 연구의 존재가 부정되어야 하는 건 아닙니다.
 


그림 5: 페이스북과 정신 건강 포기. 출처: Allcott 외. (2020).




포스트는 결론을 내립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페이스북이 청소년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결론을 내릴 증거도 부족합니다. 현재로서는 최선의 치료 계획은 이러한 답을 얻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증거와 답을 알게 되었습니다. 10~14세 소녀들의 자해율이 4배나 증가한 상황에서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할까요?



위험-이익 모델로 이 상황을 생각해볼 수도 있습니다. 15세 이하 청소년의 소셜 미디어 사용을 제한할 경우의 위험은 어느 정도일까요? 매우 낮습니다. 더 많은 아이들이 우울증에 걸리고 자해할 때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경우의 위험은 어느 정도일까요? 매우 높습니다.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요구할 때가 10년 전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연구들이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머뭇거릴 것이 아니라 행동이 필요합니다.



이 글에 첨부된 참고할 만한 자료들

1. Jean Twenge가 개설한 블로그 “Generation Tech”


10대와 소셜미디어, 세대차, 정신 건강의 트렌드에 대한 최신 연구를 공유합니다. 추가적으로 기술과 더 나은 균형을 찾는 팁을 공유합니다.

구독하러 가기 : https://jeanmtwenge.substack.com/?utm_source=substack&utm_medium=email


2. 위 글에서 비판한 워싱턴 포스트의 에세이
 


원문 보기 : https://www.washingtonpost.com/opinions/2023/06/05/social-media-mental-health-surgeon-general/?utm_source=substack&utm_medium=email


3. 질병통제예방센터(CDC : Center of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미국 10대 여학생의 정신 건강에 대한 데이터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링크 :
https://www.cdc.gov/nchhstp/newsroom/fact-sheets/healthy-youth/sadness-and-violence-among-teen-girls-and-LGBQ-youth-factsheet.html?utm_source=substack&utm_medium=email


4.
청소년 우울증이 스마트폰과 소셜 미디어가 보편화되기 시작한 2010년대 초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는 증거를 정리한 구글 문서



보러 가기 : https://docs.google.com/document/d/1diMvsMeRphUH7E6D1d_J7R6WbDdgnzFHDHPx9HXzR5o/edit

5. 청소년이 하루에 소셜 미디어에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며, 소셜 미디어 사용이 우울증을 유발한다는 증거를 정리한 구글 문서

보러 가기 : https://docs.google.com/document/d/1w-HOfseF2wF9YIpXwUUtP65-olnkPyWcgF5BiAtBEy0/edit







 


작성자 : 김윤일 / 작성일 : 2023.06.15 / 수정일 : 2023.07.01 / 조회수 : 6353

코멘트를 달아주세요!



 목록으로